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연재
[류정의 인성을 넓히는 고전 이야기] 蛇 足 사 족

蛇 : 뱀 사, 足 : 발 족

① 쓸데없는 것. 무용지물(無用之物)의 비유. 
② 있는 것보다 없는 편이 더 나음의 비유. 
③ 공연히 쓸데없는 군일을 하다가 실패함의 비유. 
화사첨족(畵蛇添足)이 본래의 말이다.
[출전 : 전국책, 사기 초세가]


중국 전국시대인 초(楚)나라 회왕(懷王) 때의 이야기이다. 

어떤 인색한 사람이 제사를 지낸 뒤 여러 하인들 앞에 술 한 잔을 내놓으면서 나누어 마시라고 했다. 

그러자 한 하인이 이런 제안을 했다.

“여러 사람이 나누어 마신다면 간에 기별도 안 갈 테니 땅바닥에 뱀을 제일 먼저 그리는 사람이 혼자 다 마시기로 하는 게 어떻겠나?”

“그렇게 하세.”

하인들은 모두 찬성하고 제각기 땅바닥에 뱀을 그리기 시작했다. 

이윽고 뱀을 다 그린 한 하인이 술잔을 집어 들고 말했다.

“이 술은 내가 마시게 됐네. 어떤가, 멋진 뱀이지? 발도 있고.”

그때 막 뱀을 그린 다른 하인이 재빨리 그 술잔을 빼앗아 단숨에 마셔 버렸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세상에 발 달린 뱀[蛇足]이 어디 있나!”

술잔을 빼앗긴 하인은 공연히 쓸데없는 짓을 했다고 후회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 이야기는 제(齊)나라를 방문한 진(秦)나라의 사신 진진이 제나라 민왕의 요청으로 초나라 재상 소양을 만나 제나라에 대한 공격 계획을 철회하라고 설득할 때 인용한 이야기로도 유명하다.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