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몸과 마음을 조국과 하늘에" 空士 개교 70주년1949년 1기 입교…1만명 정예 장교 육성
공군사관학교가 올해로 개교 70주년을 맞는다. 개교 70주년 기념식은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공사 성무연병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1949년 6월 10일, 제1기 사관생도 입교식 모습.(공군사관학교 제공)

정예 공군 장교 육성을 위해 1949년 문을 연 공군사관학교가 개교 70주년을 맞았다.

공군사관학교는 10일 성무연병장에서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개교 7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은 대통령 축전 낭독과 열병, 참모총장 축사, 사관생도 분열 순으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신을 통해 "공군사관학교는 으뜸인재 양성의 산실로 자리매김해 대한민국 공군력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사관생도들은 몸과 마음을 조국 하늘에 바치는 위국헌신 장교가, 학교장과 교직원은 인재 육성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군사관학교가 올해로 개교 70주년을 맞는다. 개교 70주년 기념식은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공사 성무연병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1949년~50년, 사관생도 일반학 교육 모습.(공군사관학교 제공)

공군사관학교는 1949년 경기도 김포에서 개교, 제1기 사관생도 97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작했다. 개교 직후 6‧25전쟁이 발발하자 전시 상황에 따라 김포에서 대전, 대구, 진해를 거쳐 제주도까지 학교를 이전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1951년 제주도에서 다시 진해로 이전해 제1기 사관생도를 졸업시켰다.

공사는 1958년 서울 대방동 캠퍼스로 이전해 초음속 풍동기와 T-41훈련기 등 최신 훈련장비를 도입, 1970년 교훈을 현재와 같은 '배우고 익혀서 몸과 마음을 조국과 하늘에 바친다'로 개정했다.

1985년 현재 위치인 청주로 자리를 잡은 공사는 3군 최초로 여성 사관생도를 선발했고 해외 항법훈련과 세계 각국 사관생도를 초청해 교류하는 인터내셔널위크를 최초로 운영했다.

그동한 공사에서 배출된 정예 공군장교는 모두 1만189명에 달한다.

공사 관계자는 “항공우주력 운용과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인재 양성을 위해 항공우주비행체 설계와 제작 교육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