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영상] 차에 깔린 아이 살린 시민들…차량 들어 1분 만에 구조

등굣길 승용차에 깔린 초등학생이 시민들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다.

10일 충북 옥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쯤 옥천군의 한 초등학교 인근 골목길에서 등교하던 A군(8)이 넘어지면서 이를 발견하지 못한 승용차(운전자 B씨·42)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급한 상황에 사고 차량 맞은편에 있던 차량 운전자 등 시민 10여명이 급히 차량을 들어 올렸고, 약 1분 만에 A군을 구조했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군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출동 당시 시민들에 의해 아이가 구조된 상태였다"며 "경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아이는 무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뉴스1

10일 오전 8시40분쯤 충북 옥천군의 한 초등학교 인근 골목길에서 승용차에 깔린 A군(8)을 구조하기 위해 군민들이 차를 들어 올리고 있다.(옥천경찰서 제공)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