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사라진 아이들"…충북 소재불명 취학예정 아동 4명미응소 6명 중 2명 호주·일본 거주…나머지 4명 경찰 조사
충북도교육청이 지난 3일 진행한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에 응하지 않고 소재까지 파악되지 않은 아동이 모두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 초등학교 예비소집 모습으로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뉴스1 DB)

충북도교육청이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에 응하지 않고 소재까지 파악되지 않은 아동에 대해 경찰에 조사를 의뢰했다.

14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 진행된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예비소집 미응소 아동 가운데 소재 불명은 모두 6명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3명은 2013년생, 1명은 2007년생으로 도교육청 의뢰로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서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나머지 2명은 2020학년도 취학대상 아동으로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이 조사한 결과 호주와 일본에 각각 머무는 것으로 파악됐다.

호주에 머무는 아동은 부모가 의무교육 면제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일본에 거주하는 아동은 현재 그곳 학교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아동 4명 중 2명(2013년생)은 베트남 출국이 추정되지만, 출입국 기록이 없어 청주흥덕경찰서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친과 함께 중국으로 출국 기록이 확인된 1명(2013년생)과 2014년부터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1명(2007년생)은 청주상당경찰서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2014년부터 소재 불명인 아동(여)은 경찰이 수년째 조사를 벌이고 있으나 그 어느 곳에서도 행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이 아동의 부모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2014년 3월29일 지명수배가 내려진 사실만 경찰 조사로 확인됐다.

이 아동의 부모는 2012년 3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인터넷 중고물품 사이트에 상품권을 싸게 판다는 글을 올려 43명에게 28억원을 받아 챙긴 뒤 자취를 감췄다.

피해자 진정으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으나 부부는 이미 사라진 뒤였고 이때부터 이들의 딸도 현재까지 행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경찰서 등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미취학 아동의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겠다"고 말했다./뉴스1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