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교육
현장/ 원남면 주민, ‘조촌리 폐황산처리업체 허가반대’ 항의 집회주민들 원주환경청에 주민 서명부 및 반대 건의서 전달
“농경지 황폐화, 주민 건강·생존권 위협” 신청불허 강력요청
(제공=음성군청)
(제공=음성군청)

음성군 원남면 주민 100여명이 27일 원주지방환경청사 앞에서 조촌리 일원의 폐황산처리업체 허가에 대한 항의 집회에 나섰다.

A업체는 조촌리에 지정폐기물(종합재활용업)으로 하루 35t의 처리 용량과 660여t의 저장 용량을 가진 폐황산 처리시설을 설립하겠다며 최근 원주지방환경청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날 주민들은 원주지방환경청을 방문해 폐황산처리업체 허가에 대해 강력한 반대의견을 담은 건의서와 함께 주민들에게 받은 서명부를 원주지방환경청장에게 전달했다.

(사진 왼쪽) 허재현 원남면 지역발전협의회장과 (가운데) 음성군의회 안해성 의장이 원주지방환경청을 방문해 폐황산처리업체 허가에 대해 강력한 반대의견을 담은 건의서와 함께 주민들에게 받은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음성군청)

주민들은 건의서를 통해 “해당 업체가 영업을 시작할 경우 공정 과정에서 유해가스의 다량 발생과 폐황산 유출 우려가 있다”며 “인근 농경지 황폐화 및 주민의 건강권과 생존권이 위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폐기물로 인한 유해 물질로부터 주민들을 지키기 위해 허가 신청 불허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건의 취지를 밝혔다.

또한 “사업 예정지 인근에는 학교, 테마공원, 오감만족 새싹체험장, 원남저수지 등이 위치해 있다”며 “청소년 및 영유아, 지역 주민과 방문객의 피해가 극심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주민들은 음성읍 일원에서 반대 서명 운동을 진행하고 음성지역 곳곳에 현수막을 다는 등 폐기물처리업체 허가 반대의 뜻을 천명했다.

또 음성군의회와 증평군의회도 반대 결의안 채택을 통해 원남면 주민들의 의견을 강력히 대변한 바 있다.

(제공=음성군청)
(제공=음성군청)

 

음성타임즈  webmaster@estimes.co.kr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