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TV 음성의 소리
<음성의소리> 음성품바축제의 '우먼파워'…힘찬 도전은 계속된다

음성품바축제 자원봉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원내는 임영희 음성군자원봉사센터 사무국장)
강희진 위원장.

지난 22일부터 5일간 펼쳐졌던 제20회 음성품바축제가 2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에는 1,000여 명의 전국 지자체 및 단체 벤치마킹단이 다녀가는 등 주최 측 추산 34만 명의 관광객들로 성황을 이뤘다.

축제장 곳곳에서 흥이 뿜어져 나왔고 사랑과 나눔의 열기는 가득 넘쳐났다. 특히 수십만 명의 방문객이 축제장을 찾으면서 우려됐던 안전사고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2,0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은 30도를 넘나드는 더위 속에서 원활한 축제 진행을 위해 묵묵히 자신들의 자리를 지켰다.

수 많은 이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축제의 성공 개최 이면에는 음성군 문화체육과(안은숙 과장), 음성예총(신재흥 회장)을 중심으로 한 기획실무위원회, 음성군자원봉사센터(정동헌 센터장) 관계자들의 땀과 열정이 숨어 있었다.

2년 연속 문화관광 유망축제와 충청북도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음성품바축제’의 위상을 세우기 위한 이들의 대장정은 1년여 전부터 시작됐다.

음성군은 지난해 12월 음성품바축제 T/F팀을 본격 가동하고 성공적인 축제 준비에 돌입했다. 이후 음성품바축제 기획실무위원회(위원장 강희진)와 유기적인 협력을 이어갔다.

이들은 그동안 국내외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참여하는 ‘사랑나눔 릴레이’를 시작으로 자매도시 및 기업홍보관 방문 홍보,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 쇼케이스, 전국 모범축제 벤치마킹 등 전국을 누비기 시작했다.

음성품바축제 기획실무위원회도 지난 2월 제1차 기획실무위원회를 열고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또한 음성군자원봉사센터는 약 50여 단체, 2,000여 명의 자원봉사자 대표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등 축제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이번 축제에서 자원봉사자들은 안내, 통역, 차봉사, 순환버스 안내, 체험, 환경정화, 도로통제, 심야순찰, 방문객집계 등을 맡으며 차질없는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편집자주

(왼쪽부터) 강희진 위원장, 임영희 사무국장, 안은숙 과장.
안은숙 과장이 관계자들과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음성예총 신재흥 회장도 자리를 함께 하고 있다.

'20살 품바! 사랑과 나눔에 빠지다~’ 슬로건으로 열렸던 제20회 음성품바축제의 기획, 실무, 자원봉사 등 주요 3축을 담당했던 기관의 실무책임자들을 만났다.

공교롭게도 이들 3인 모두 여성으로, 음성군 여성파워를 짐작케 하고 있다.

먼저 강희진 음성품바축제 기획실무위원장은 “20주년을 맞아 다양한 콘텐츠를 구성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특히 9개 읍면의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거듭 전했다.

강희진 위원장은 현재 음성군여성단체협의회장을 맡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임영희 음성군자원봉사센터 사무국장은 “음성군민들의 자원봉사 참여도는 매우 높은 수준”이라며 “이번 행사에도 각각의 개인, 단체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돋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외부 방문객들을 안내하기 위한 세세한 부분까지도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은숙 음성군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축제의 성공은 모두 음성군민들의 몫”이라며 “역대 최대의 방문객들을 위해 음성경찰, 각 기관사회단체, 학생들 모두의 헌신이 있었다”며 감사의 말을 남겼다.

안은숙 과장은 길거리 퍼레이드, 사랑나눔 릴레이 등을 소개하며 “전국에서 찾아 볼 수 없는 프로그램으로 자부한다”며 “특히 300여 대의 캠핑카가 운집했다. 내년에는 이들을 위한 주차장 확보 문제 등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5일간의 대장정을 마친 이들은 또 다른 채비를 준비하고 있다.

음성품바축제의 성공 주역들, 이들의 힘찬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축제, 글로벌 축제로 도약하는 날까지.

음성품바축제의 기획, 실무, 자원봉사 등 3축을 담당했던 이들의 목소리를 <음성타임즈, 음성의 소리>에서 전한다.

 

 

 

 

.

 

허진 기자  estimes114@naver.com

<저작권자 © 음성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